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바

  • 바느질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바느질을 하면서 부르는 노동요(勞動謠). 일반적으로 바느질노래는 바늘 자체를 노래한 것과 바느질을 노래한 것으로 나뉜다. 칠곡에서 불린 「바느질노래」는 별도로 여성 자신의 바느질 솜씨를 뽐내는 내용이다. 해를 따고 달을 따서 안을 하고 쪽지실과 무지개로 바느질을 하였기 때문에 그들의 바느질 삯이 이천냥이 된다고 하여 자신들의 바느질 솜씨가 대단함을 노래한다....

  • 바르게살기운동 칠곡군 협의회(-運動漆谷郡協議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 있는 바르게 살기 운동 협의회의 칠곡군 지회. 정직한 개인, 더불어사는 사회, 건강한 국가를 만들어 나가는 국민정신 운동으로 ‘바르게 살기 운동’을 실천하고자 설립되었다. 서로 믿고 사랑하는 좋은 사회 건설을 위하여 진실·질서·화합을 이념으로 시대정신을 반영하고 창조적인 바르게 살기 운동을 전개함으로써, 문화 국민 의식의 함양과 선진국형 사회 발전에 이바지함을...

  • 바위고개의 비극(-悲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 전해오는 아기장수의 죽음과 관련된 이야기. 일반적으로 아기장수와 관련된 이야기는 태어나자마자 가족에게 죽임을 당하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바위고개의 비극' 이야기는 특이하게도 태어나기도 전에 혈(穴)을 잘라버린다는 풍수지리담과 연결이 되어 있다는 것이다. 칠곡군에서 채록하여 1983년 발행한 『호국의 고장』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왜관에서 낙산을 경유하...

  • 박곡(朴谷)이원록(李元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및 후기 칠곡 지역 출신의 문신. 본관은 광주(廣州). 자는 사흥(士興), 호는 박곡(朴谷). 이당(李唐)의 차자 이집(李集)을 일대(一代)로 하고 좌통례공 이극견의 차자 승사랑 이지(李摯)를 칠곡 입향조로 하는 광주이씨의 후손이다. 아버지는 부응교(副應敎) 이도장(李道長)이고, 어머니는 안동김씨, 부인은 광주이씨·순흥안씨이다. 미수(眉叟) 허목(許穆)의 문하에서 수학하...

  • 박곡고택박곡사당(朴谷祠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매원리 매원마을에 있는 이원록의 사당. 본관이 광주(廣州)인 박곡(朴谷) 이원록(李元錄)[1629~1688]은 조선 숙종 때 대사헌(大司憲)을 지낸 문신이다. 자는 사흥(士興)이며 미수(眉叟) 허목(許穆)의 문인으로, 1651년(효종 2)에 진사에 장원하여 세마에 제수되었다. 1663년(현종 4)에 식년문과의 을과에 수위로 급제하여 이천현감·장연부사를 거쳐...

  • 박곡사당(朴谷祠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매원리 매원마을에 있는 이원록의 사당. 본관이 광주(廣州)인 박곡(朴谷) 이원록(李元錄)[1629~1688]은 조선 숙종 때 대사헌(大司憲)을 지낸 문신이다. 자는 사흥(士興)이며 미수(眉叟) 허목(許穆)의 문인으로, 1651년(효종 2)에 진사에 장원하여 세마에 제수되었다. 1663년(현종 4)에 식년문과의 을과에 수위로 급제하여 이천현감·장연부사를 거쳐...

  • 박구(朴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칠곡의 효자. 본관은 함양(咸陽). 호는 동천(東川). 고려 때 예부상서를 지낸 박선(朴善)을 1세로 하여 세계(世系)를 계승하는 함양박씨로서 성주군 선남면 오도종마을에서 칠곡군 기산면 평복리로 입향한 송천(松泉) 박철산(朴鐵山)의 후손으로 개성부윤 박원택(朴元擇)이 아들이다. 가문은 당상관의 현관무장(顯官武將)을 배출한 명문이었으나 대대로 청빈하여 가세가 곤궁하였다....

  • 박귀희(朴貴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칠곡군 가산면 심곡리 출신의 국악인. 1921년 2월 6일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심곡1리에서 출생하였으며 본명은 오계화(吳桂花)이며 호(號)는 향사(香史)로 불렸다. 16세되던 1937년에 유성준(劉成俊) 문하에서 『춘향가』, 『수궁가』, 『심청가』, 『흥보가』 등의 판소리를 익히며 가르침을 받았다. 1940년에는 강태홍(姜太弘)에게 가야금을, 1941년에는 오태석(吳太石)에게...

  • 박근술(朴根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0년 8월 15일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 때, 진평동 일원의 주민들을 선도하여 만세 시위를 하다 체포되어 징역 6월의 옥고를 치렀다. 1919년 3·1운동 때, 대구 계성학교(啓聖學校) 학생 이영식(李永植)이 독립선언서 20매를 진평동의 이상백(李相佰)에게 가져와 거사일을 3월 12일로 정하고 전날 태극기와...

  • 박금출(朴金出)박명출(朴命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3년 6월 15일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 때 진평동 주민들을 선도하여 만세 시위를 하다 체포되어 징역 6월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9년 전국적인 3·1운동 때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만세 시위를 주도하였다. 3월 11일 마을 동지들과 함께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만들어 주민들에게 나누어 주고 이튿날...

  • 박노태(朴魯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915년 10월 17일에 칠곡군 지천면 덕산동[현 덕산리]에서 태어났다. 서울 휘문중학교 교사로 근무하면서 내선일체(內鮮一體)를 거부하고 일본의 패전을 예견하여 민족의식 교육에 주력하다 체포되어 징역 1년형을 받았다. 1943년 9월에 경성제국대학(京城帝國大學)을 졸업한 후, 휘문중학교(徽文中學校) 교사로 근무하면서 학생들에게 민족의식을 고취시...

  • 박명언(朴明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73년 6월 16일에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 때 진평동 일원의 주민들을 선도하여 만세시위를 하다가 체포되어 징역 6월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9년 3·1의거 때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의 이상백(李相佰)을 중심으로 동지들과 만세운동을 주도하였다. 1919년 3월 7일, 대구 계성학교(啓聖學校) 학생 이영식...

  • 박명출(朴命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3년 6월 15일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 때 진평동 주민들을 선도하여 만세 시위를 하다 체포되어 징역 6월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9년 전국적인 3·1운동 때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만세 시위를 주도하였다. 3월 11일 마을 동지들과 함께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만들어 주민들에게 나누어 주고 이튿날...

  • 박몽득(朴夢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학생 독립운동가. 1915년 1월 31일 칠곡군 인동면 금전동에서 태어났다. 1932년 칠곡군 왜관면에서 청년동지회를 결성하여 농촌계몽과 민족의식 교육에 주력하다가 체포되어 징역 1년 6월형을 받았다. 1932년 4월에 항일 학생활동을 하다가 퇴학당한 이두석(李斗錫)·정행돈(鄭行敦)·이창기(李昌基) 등과 함께 왜관에서 청년동지회(靑年同志會)를 조직하고 독서회...

  • 박문빈(朴文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칠곡 지역 출신의 효자. 본관은 순천(順天). 자는 문욱(文郁), 호는 성와(惺窩). 사육신(死六臣)인 충정공(忠正公) 박팽년(朴彭年)의 후손으로 박충후(朴忠後)의 손자인 직장(直長) 박숭의(朴崇義)의 후손이 영조 때 달성군 하빈면 묘동에서 칠곡군 지천면 덕산리 이언(伊彦)으로 이거하여 번창한 인맥을 이어오고 있다. 아버지는 박취휘(朴就徽)이다. 1683년에 태어나 천성...

  • 박봉술(朴鳳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2년 10월 13일에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의거 때 진평마을 주민들을 선도하여 ‘독립만세’ 시위를 하다 징역 1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9년 3·1의거 당시 진평동 주민 3백여 명이 3월 12일에 만세시위를 하다 주동자 중 8명이 검거되었다. 박봉술은 남은 동지 김도길(金道吉) 등과 14일에 다시 거사...

  • 박삼봉(朴三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2년 12월 24일에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의거 때 진평동 주민들을 선도하여 만세시위를 하다 체포되어 징역 6월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9년 3·1의거로 전국적인 만세운동이 펼쳐질 때, 진평동에서 이상백(李相佰)·이영식(李永植)·이내성(李乃成) 등이 주동한 만세운동에 참가하였다. 3월 14일 진평동...

  • 박세건(朴世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칠곡 출신의 무신. 본관은 함양(咸陽). 호는 운암(雲庵). 고려 때 예부상서를 지낸 박선(朴善)을 1세로 하여 세계(世系)를 계승하고 본관을 함양으로 하는 함양박씨로 성주군 선남면 오도종마을에서 칠곡군 기산면 평복리로 입향한 송천(松泉) 박철산(朴鐵山)의 후손으로 기은(岐隱) 박윤무(朴胤武)의 손자이다. 1728년 영조 무신난(戊申亂) 때 의병을 일으켜 공을 세우고 거...

  • 박수병(朴洙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4년 5월 9일 칠곡군 약목면 평복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이 확산되던 4월 9일, 평복리 마을 청년들과 동산에서 독립만세를 고창하였다가 체포되어, 태(笞) 90도(度)를 받았다. 1919년 3·1 만세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칠곡군에도 인동과 북삼·약목면에서 시위가 일어나자, 지하수(池夏洙)와 함께 기산(岐山) 지역의 동지들...

  • 박수환(朴洙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6년 11월 22일에 칠곡군 기산면 평복리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이 확산되던 4월 9일에 평복리 마을 청년들과 동산에서 독립만세를 고창하였다가 체포되어, 태(笞) 90도(度)를 받았다. 1919년 3·1 만세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칠곡군에도 인동과 북삼·약목면에서 사건이 일어나자, 지하수(池夏洙)와 함께 기산(岐山) 지역의...

  • 박순석(朴順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895년 6월 29일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태어났다. 1919년 3·1운동 때 진평동 주민들을 선도하여 만세 시위를 하다 체포되어 징역 6월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19년 전국적인 3·1운동 때 칠곡군 인동면 진평동에서 만세 시위를 주도하였다. 거사 전날인 3월 11일에 동지들과 함께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만들어 마을 주민들에게 나누어...

  • 박숭의(朴崇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칠곡에서 활동한 유생. 본관은 순천(順天). 자는 의숙(宜叔). 사육신(死六臣) 충정공(忠正公) 박팽년(朴彭年)의 후손으로 달성군 하빈면 묘동에서 칠곡군 이언으로 이거한 칠곡 입향조이며, 아버지는 호조참의를 지낸 박종남(朴宗男)이다. 1626년(인조 4) 9월에 달성군 묘동에서 태어나 벼슬은 계공랑(啓功郞) 내섬시직장(內贍寺直長)을 지냈다. 학문이 뛰어나고 인품이 출중하...

  • 박여건(朴汝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무신.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윤약(允若), 호는 몽와재(蒙窩齋). 밀성대군 박언침(朴彦忱)의 8세손 복사공(僕射公) 박언인(朴彦仁)의 후손이며, 규정공파 문목공 송당(松堂) 박영(朴英)의 6세손이다. 아버지는 한성 좌윤을 지낸 박종한(朴宗漢)이다. 1673년(현종 14)에 태어나 절충장군 첨지중추부사를 역임하였다. 칠곡군 가산면 용수리에 세거하는 밀양박...

  • 박영옥(朴英鈺)박몽득(朴夢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학생 독립운동가. 1915년 1월 31일 칠곡군 인동면 금전동에서 태어났다. 1932년 칠곡군 왜관면에서 청년동지회를 결성하여 농촌계몽과 민족의식 교육에 주력하다가 체포되어 징역 1년 6월형을 받았다. 1932년 4월에 항일 학생활동을 하다가 퇴학당한 이두석(李斗錫)·정행돈(鄭行敦)·이창기(李昌基) 등과 함께 왜관에서 청년동지회(靑年同志會)를 조직하고 독서회...

  • 박오현(朴五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말기 칠곡 출신의 유생. 본관은 순천(順天). 자는 상삼(象三), 호는 계은(溪隱). 사육신(死六臣) 충정공(忠正公) 박팽년(朴彭年)의 후손으로 달성군 하빈면 묘동에서 칠곡군 이언으로 이거한 칠곡 입향조 박숭의(朴崇義)의 후손이다. 1880년(고종 17)에 생원시에 합격했는데, 사마방목(司馬榜目) 전교(傳敎) 중에 ‘박오현(朴五鉉)은 충정공 박팽년의 후손인 까닭으로 특별히 풍...

  • 박원령(朴源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의 유생. 본관은 함양(咸陽). 자는 대연(大淵), 호는 하잠(荷岑). 고려 때 예부상서를 지낸 박선(朴善)을 1세로 하여 세계(世系)를 계승하고 본관을 함양으로 하는 함양박씨이다. 성주군 선남면 오도종마을에서 칠곡군 기산면 평복리로 입향한 송천(松泉) 박철산(朴鐵山)의 후손인 유행 박윤무(朴胤武)의 후손이다. 사미헌 장복추 문하에서 학문을 닦아 진리를 탐구하여 문학...

  • 박정첩(朴廷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칠곡 출신의 의병. 본관은 함양(咸陽). 초명은 세첩(世倢), 호는 운암(雲菴). 고려시대 예부상서를 지낸 박선(朴善)을 중시조로 한다. 칠곡 입향조 송천(松泉) 박철산(朴鐵山)의 후손이다. 1728년 이인좌의 난에 의병을 일으켜 거창(巨昌) 가좌(伽左)의 들판에서 싸우다가 죽었으며 그 사실이 성주객사 앞 승전비에 전하고 공신록에 증서가 있다. 『국역 칠곡지리지』에 기록...

  • 박정호 처 김해김씨(朴定浩妻金海金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칠곡 출신의 효부. 본관을 김해(金海)로 하는 참봉 김응서(金應瑞)의 딸이고, 밀양박씨 박정호(朴定浩)의 아내이다. 효부 김해김씨는 박정호의 처로서 남의 삯바느질과 길쌈을 해주고 받은 품삯으로 시아버지와 남편을 섬기고 아래로는 자식을 키우면서 연명해 나갔다. 당시 동학농민운동과 청일전쟁 등으로 세상이 어지럽고 생활이 어려움에도 시아버지에게만은 밥과 고기반찬으로 극진히 봉...

  • 박지운 처 창녕성씨(朴之運妻昌寧成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칠곡 출신의 열녀. 본관을 창녕(昌寧)으로 하는 박구홍(朴九泓)의 딸이고 본관이 밀양(密陽)인 박지운의 아내이다. 나이 18세에 결혼식 전 폐백을 받고 난 후 남편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즉시 와서 머리 숙여 곡(哭)을 하는 처신은 남과 그다지 다르지 않았다. 한 모금의 물도 마시지 아니하고 눈을 감은 지 10여일에 시아버지가 쌀죽을 권하며 타이르니 부인이 말하기를 “남...

  • 박집산 봉수대(朴執山烽燧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무림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터. 약목면 무림리에서 배석골을 따라 계속 올라가다 배석재 못 미쳐서 북쪽으로 능선 정부를 따라 올라가면 해발 347.7m의 박집산이 나오고 봉수대는 산의 정상에 위치하였다. 봉수대 터는 장방형에 가까운 타원형인데 석심토축(石芯土築)을 바탕으로 하여, 위쪽에는 토축으로 만들어져 있다. 전체적으로 석축의 범위는 남북 30m, 동...

  • 박충좌(朴忠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함양(咸陽). 자는 자화(子華), 호는 치암(恥庵). 신라 시조왕 박혁거세의 29세손 경명왕의 제3자 박언신(朴彦信)을 시조로 하였으나 고징(考徵)이 실전되어 고려 때 예부상서를 지낸 박선(朴善)을 1세로 하여 세계(世系)를 계승하는 함양박씨로 총랑(摠郞) 박장(朴莊)의 아들이다. 백이재(白彛齋)의 문인으로 어릴 때부터 학문을 좋아하였다. 역리...

  • 박통사언해(朴通事諺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의 광주이씨 이원정의 종손 이필주 가(家)에서 보관해 온 『박통사』 중간본(重刊本). 조선시대 중국어 학습을 위한 교재로 『노걸대(老乞大)』와 함께 귀중한 자료이다. 본래 『박통사언해』의 소장자는 칠곡에 거주하는 이필주였으나, 현재는 대구가톨릭대학교 중앙도서관 귀중본실에 수장되어있다. 이담명(李聃命)이 지은 서문(序文)에 의하면 1677년(숙종 3)에 간행된 것으로...

  • 박형동(朴亨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906년 6월 21일에 칠곡군 왜관면 왜관동에서 태어났다. 1928년에 일본 천황을 비판하였다가 6개월간 구금되었다. 신간회(新幹會)에 가입하여, 애국성금을 모금하는 등 항일활동을 계속하다 1939년에 체포되어 징역 1년형을 받았다. 1927년 2월에 신간회가 결성되자, 칠곡지회에 가입하여 무산자(無産者) 아동의 수업료 면제와 민족교육운동에 주...

  • 반계교회(磻溪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반계리에 있는 장로교 합동측 소속 교회. 도개리에 속한 도개교회까지 걸어 다니며 신앙생활을 하던 반계리 성도들이 반계리에도 교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소박하고 순수한 마음을 모아 1961년 3월 19일에 반계동 257번지 소재의 이대수 씨 댁에서 첫 예배를 드림으로 반계교회가 시작되었다. 이때 참석한 사람은 이대수, 장원식, 문임선, 김오순 등이다. 반계리 마...

  • 반계리(磻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에 속하는 법정리. ‘반계(磻溪)’는 산과 내가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이란 의미로, 중국 고사(古事) ‘강태공 조처(姜太公釣處) 봉상계명 반계(鳳翔溪名磻溪)’에서 따 온 이름이다. 조선 시대에는 인동군 문량면(文良面)에 속하였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 때 반계라 하고 칠곡군 석적면(石積面)에 편입하였다. 2006년 석적면이 석적읍으로 승격하여 오늘에 이른...

  • 반계리 요지(磻溪里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반계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가마터.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반계리에서 옹기가마터가 확인됨에 따라 ‘반계리 요지’라고 불린다. 반계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옹기 수급에 관한 문헌 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단 지표 조사에서 터널형 가마 1기와 주변에 많은 옹기편들이 산재하고 있음으로서 근대에 조업이 행해졌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반계리 요지는 반계리 점마마을 서...

  • 반계리 유물산포지(磻溪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반계리에 있는 유물 산포지. 지표에서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석기편, 석재편 등의 유물편(片)들이 관찰·수습되지만 이와 관련된 무덤이나 건물, 탑, 불상 등의 유구나 건물 등이 발견되지 않아 지하에 유존할 가능성이 있는 곳을 유물산포지라고 한다. 유물편들이 만들어지고 사용되던 시기에 사람들이 활동하였던 곳으로 짐작되며, 경작이나 자연재해 등으로 지형이...

  • 반계정사(磻溪精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반계리에 있는 정사. 극명당(克明堂) 장내범(張乃範)을 추모하기 위한 정사로 1974년에 건립했다. 장내범은 한강(寒岡) 정구(鄭逑)[1543~1620]와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1554~1637]의 문인으로 예학에 밝았으며 임진왜란 때에는 창의하였다. 옥계사(玉溪祠)와 기산(岐山)의 소암 서원(嘯岩書院)에 제향되었으나 1871년 훼철된 후 봉향하지...

  • 반계천(磻溪川)반지천(磻旨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학산리에서 발원하여 석적읍 중지리를 통해 낙동강으로 유입하는 하천. 하류 부분의 반지마을 이름을 따서 반지천이라고 한다. 근래에는 행정동인 반계리의 이름을 따서 반계천이라고도 한다. 반지천은 칠곡군 가산면 학산리의 유학산(遊鶴山)[883m] 동쪽 능선의 남사면에서 발원한 후 남서쪽으로 흘러 도개분지를 관통하고, 반계리의 좁은 골짜기를 지난 후 서쪽으로 흘러...

  • 반지천(磻旨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학산리에서 발원하여 석적읍 중지리를 통해 낙동강으로 유입하는 하천. 하류 부분의 반지마을 이름을 따서 반지천이라고 한다. 근래에는 행정동인 반계리의 이름을 따서 반계천이라고도 한다. 반지천은 칠곡군 가산면 학산리의 유학산(遊鶴山)[883m] 동쪽 능선의 남사면에서 발원한 후 남서쪽으로 흘러 도개분지를 관통하고, 반계리의 좁은 골짜기를 지난 후 서쪽으로 흘러...

  • 발새미마을 유래발샘마을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아곡리에 전해오는 발샘마을의 명칭 유래와 관련된 이야기.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 발행한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칠곡군 왜관읍의 ‘발샘’ 마을에는 고목나무 한 그루와 조그마한 샘이 하나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평범한 우물처럼 보이나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옛날 이 곳 외진 마을에 큰 가뭄이 들어서 마을 사람들은 하...

  • 발샘마을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아곡리에 전해오는 발샘마을의 명칭 유래와 관련된 이야기.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 발행한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칠곡군 왜관읍의 ‘발샘’ 마을에는 고목나무 한 그루와 조그마한 샘이 하나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평범한 우물처럼 보이나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옛날 이 곳 외진 마을에 큰 가뭄이 들어서 마을 사람들은 하...

  • 발암산낙화암(落花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에 위치한 암벽. 낙화암(落花巖)은 지천면 신리의 ‘웃갓’ 마을에 있는 사양서원(泗陽書院)의 남쪽에 위치한 암석으로 형성된 산의 북쪽 절벽을 말한다. 낙화암[138.4m]이 있는 바위산은 전체적으로 형태가 바리때[鉢]처럼 생겼다고 하여 예전에는 발암산(鉢岩山)으로 불렸다. 임진왜란 때 마을 여인들이 이곳으로 피해 있다가 왜병들에게 발각되자 차라리 스스로 목숨...

  • 방말개(方末介)방하영(方夏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911년 2월 17일에 칠곡군 인동면 금전동에서 태어났다. 1932년에 청년동지회를 결성하여 문맹 퇴치와 민족의식 고취 활동을 하던 중, 1938년에 체포되어 징역 1년형을 받았다. 1932년 왜관(倭館)에서 이창기(李暢基)·이두석(李斗錫) 등의 청년동지회(靑年同志會) 조직에 참여하고 정행돈(鄭行敦)·박형동(朴亨東) 등 70여명의 동지들과 독서...

  • 방망이 점치기(-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음력 정월에 행해지던 놀이. 과거 칠곡군에서 음력 정월에 행하던 세시풍속이다. 칠곡군 남원 2리 남창마을에서는 아이들 여러 명이 방 안에 모여서 방망이 점치기를 했다고 한다. 방망이를 가지고 주로 방안에서 행한다. 정월에 어린 아이들이 했던 세시풍속이다. 아이들이 방안에서 모여 놀면서 평소 신(神) 기운이 있는 아이가 방망이를 들고 방 가운데에 앉는다. 그런...

  • 방송(放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라디오나 텔레비전 등의 매체를 통해 음성이나 영상을 전파로 내보내는 일. 방송은 적절한 수신 장치를 갖춘 불특정 다수의 대중에게 동시에 청취할 수 있도록 오락과 정보, 교육 등의 내용을 체계적으로 보급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칠곡군에서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은 1930년대부터 시작되었으며, 1960년대 텔레비전의 보급에 따라 확대되었다. 대구광역시와 인접한...

  • 방숙(芳叔)이빈(李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방숙(芳叔), 호는 의곡(義谷). 세종대왕의 제8왕자 영응대군(永膺大君)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창선대부(彰善大夫) 이경천(李敬天)이다. 1550년(명종 5)에 태어나 1579년(선조 12)에 진사가 되고 1589년에 등제하여 대사간을 지냈으며, 1599년(선조 32)에 예조좌랑에 이르렀고 1610년에 사망하였다. 원종훈(原從勳...

  • 방아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방아 찧을 때 부르는 노동요(勞動謠). 「방아 타령」은 가내노동요의 일종으로 방아를 찧을 때 박자에 따른 동작의 통일성과 일의 수고를 덜기 위해 부른 노래이다. 칠곡의 「방아 타령」의 내용 구성은 ‘서사-본사-결사’의 형태를 띤다. 전체적으로 안분 자족의 인생관 내에서 임과의 사랑을 소중히 여긴다는 내용이다.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에 발행한 『...

  • 방아노래방아 타령(-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방아 찧을 때 부르는 노동요(勞動謠). 「방아 타령」은 가내노동요의 일종으로 방아를 찧을 때 박자에 따른 동작의 통일성과 일의 수고를 덜기 위해 부른 노래이다. 칠곡의 「방아 타령」의 내용 구성은 ‘서사-본사-결사’의 형태를 띤다. 전체적으로 안분 자족의 인생관 내에서 임과의 사랑을 소중히 여긴다는 내용이다.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에 발행한 『...

  • 방언(方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사용하는 언어 체계. 방언이란 한 언어가 내적이거나 외적 변화에 의해 지리적·시간적·계층적으로 분화되었을 때 공간·시간·계층의 언어 체계를 총칭하는 말이다. 일반적으로는 방언이라고 하면 일정한 지역이나 사회 계층에서 사용하는 한국어의 하위 형식을 가리키는 말로 독자적인 특징을 갖는 언어 체계를 가리킨다. 즉 방언은 지역적 혹은 사회...

  • 방울암산영암산(鈴岩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와 김천시 남면 월명리, 성주군 초전면 용봉리에 걸쳐 있는 산. 산 정상 주변에 방울을 닮은 바위가 있어 영암(鈴岩) 또는 방울암이라 한다. 해발고도 782m의 산으로, 영암산의 지질은 중생대 백악기에 관입한 금오산 화산암류이다. 안산암과 유문암으로 구성된 화산암류는 주변의 화강암질 편마암을 관입하였다. 화산암류는 풍화에 강하여 험준한 산지를 이룬다....

  • 방울토마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에서 생산하는 가지과 식물의 열매. 칠곡군 북삼읍에 생산되는 방울토마토는 보통 토마토 과실에 비해 매우 작아 외국에서는 미니토마토 또는 체리토마토로 불리며, 최근 식생활의 다양화에 따라 가정에서도 이용이 편리한 채소로써 인식되고 있다. 샐러드 재료, 생식 또는 주스의 재료 등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손쉽게 먹을 수 있으며, 당도가 높고 영양 성분이 풍부해...

  • 방하영(方夏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911년 2월 17일에 칠곡군 인동면 금전동에서 태어났다. 1932년에 청년동지회를 결성하여 문맹 퇴치와 민족의식 고취 활동을 하던 중, 1938년에 체포되어 징역 1년형을 받았다. 1932년 왜관(倭館)에서 이창기(李暢基)·이두석(李斗錫) 등의 청년동지회(靑年同志會) 조직에 참여하고 정행돈(鄭行敦)·박형동(朴亨東) 등 70여명의 동지들과 독서...

  • 밭매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여자들이 밭을 매면서 부르는 노동요. 칠곡군의 「밭매기 노래」는 ‘시집살이요’에 포함되기도 하고 여성의 ‘작업요’에 포함되기도 한다. 혹은 여성의 ‘노동요’이기도 하다. 노래의 내용은 여성의 노동이나 시집살이를 배경으로 하므로 며느리에 대한 노래이기도 하다. 노래는 며느리가 주인공이고, 주인공인 며느리의 입장에서 불린 노래이며, 며느리의 공간적 이동에 의해 전...

  • 밭매기소리밭매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여자들이 밭을 매면서 부르는 노동요. 칠곡군의 「밭매기 노래」는 ‘시집살이요’에 포함되기도 하고 여성의 ‘작업요’에 포함되기도 한다. 혹은 여성의 ‘노동요’이기도 하다. 노래의 내용은 여성의 노동이나 시집살이를 배경으로 하므로 며느리에 대한 노래이기도 하다. 노래는 며느리가 주인공이고, 주인공인 며느리의 입장에서 불린 노래이며, 며느리의 공간적 이동에 의해 전...

  •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생산하는 배나무과에 속하는 낙엽교목 식물의 열매. 칠곡군에서 생산하는 배는 일교차가 큰 지대에서 재배되어 육질이 단단하고 저장성이 높은 기호도가 좋아 대부분 생과로 소비된다. 한방에서 변비, 이뇨, 기침 등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의 주성분은 탄수화물이며, 당분은 10~13%로 품종에 따라 차이가 많고, 단백질 함량은 0.3% 내외이다. 지방질은...

  • 배경국(裴經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칠곡 출신의 유생.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사강(士綱), 호는 죽와(竹窩). 배운룡(裵雲龍)을 시조(始祖)로 하고 배균(裵均)를 상중조(上中祖)로 하는 달성배씨이다. 선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병조참의를 지냈으며, 대구에서 칠곡으로 이거(移居)한 배경인(裵褧仁)의 후손으로 배처관(裵處寬)의 아들이다. 1746년(영조 22)에 칠곡군 칠곡읍 관음동[현 대구광역시 북구]에...

  • 배경인(裵褧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성보(聖甫), 호는 만암(晩菴). 배운룡(裵雲龍)을 시조(始祖)로 하고 배균(裵均)를 상중조(上中祖)로 하는 달성배씨로 대구에서 칠곡으로 이거한 칠곡 입향조이다. 조선 선조(宣祖) 때 문과에 급제하여 병조참의(兵曹參議)를 지냈으며, 혼조(昏朝)에 관직을 그만두고 낙향, 대구에서 칠곡 읍내동으로 이거하여 살았다. 당쟁으로 나라...

  • 배균(裵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칠곡 출신의 무신.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호익(虎翼), 호는 율헌(栗軒). 배운룡(裵雲龍)을 시조로 하는 달성배씨 상중조(上中祖)로서 아버지는 천호 배광유(裵光裕)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칠곡읍 출신으로 홍건적 토벌에 공을 세우고 고려 말인 1380년에 배극렴(裵克廉)·정지(鄭地) 등과 더불어 함양 사근역(沙斤驛) 전투에서 왜적과 싸우다가 순절(殉節)하였다. 관직은...

  • 배병철 청백선덕비(裵炳喆淸白善德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남원리 가산산성 안에 있는 배병철의 선덕비.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남원리 23번지에 있는 배병철의 선덕(善德)을 기리는 선덕비이다. 비석의 형태는 호패형으로 자연석의 비좌를 갖추고 있다. 비석의 규모는 비신 높이 92㎝, 너비 40㎝, 두께 14㎝이며, 비좌는 높이 25㎝, 너비 52㎝, 두께 34㎝이다. 비석의 앞면에는 “수형리배병철청백선덕비(首刑吏裵炳...

  • 배상갑(裵相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924년 10월 8일에 칠곡군 칠곡면 읍내동에서 태어났다. 독립운동 때 한국광복군은 김원봉이 이끄는 제1지대와 이범석이 이끄는 제2지대로 편성되어 있었다. 1944년 당시 학도병이었던 배상갑은 일본군을 탈출하여 광복군 제1지대에 입대 후 본부에서 활약하였다. 1940년 9월 17일에 창설된 한국광복군은 1942년에 조선의용대를 편입하여 제1지대...

  • 배석하(裴錫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말기 칠곡 출신의 유생.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자선(子善), 호는 관천(觀川). 배운룡(裵雲龍)을 시조(始祖)로 하고 배균(裵均)를 상중조(上中祖)하는 달성배씨로 선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병조참의를 지냈으며, 대구에서 칠곡으로 이거(移居)한 배경인(裵褧仁)의 후손으로 배문효(裵問孝)의 아들이다. 1857년(철종 8)에 칠곡군 칠곡읍[현 대구광역시 북구]에서 태어나 어릴...

  • 배우현(裴禹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말기 칠곡 지역 출신의 유생. 본관은 달성(達成). 자는 명서(明瑞), 호는 대암(大菴). 배운룡(裵雲龍)을 시조(始祖)로 하고 배균(裵均)를 상중조(上中祖)로 하는 달성배씨로 을축사화(乙丑士禍)로 인하여 경산부 팔거(八莒)에 와서 정착한 성담(聖潭) 배이훈(裵以纁)의 후손으로 배덕준(裵德俊)의 아들이다. 1827년(순조 27)에 칠곡군 칠곡읍[현 대구광역시 북구]에서 태어나...

  • 배응상(裴應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효자.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국경(國卿), 호는 쌍우재(雙于齋). 배운룡(裵雲龍)을 시조(始祖)로 하고 배균(裵均)를 상중조(上中祖)하는 달성배씨로 선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병조참의를 지냈으며, 대구에서 칠곡으로 이거(移居)한 배경인(裵褧仁)의 후손으로 청정공(淸靖公) 배을서(裵乙瑞)의 후손이다. 부모가 누구인지는 알 수가 없다. 1622년(광해군 14...

  • 배집(裴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칠곡 출신의 유생.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희경(熙卿), 호는 동고(東皐). 배운룡(裵雲龍)을 시조(始祖)로 하고 배균(裵均)를 상중조(上中祖)로 하는 달성배씨이다. 문장과 올바른 행실로 명성이 났다. 1453년(단종 1)에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었다. 추강(秋江) 남효온(南孝溫), 경은(耕隱) 이맹전(李孟專) 등과 도의(道義)의 사귐을 맺었다. 세조 때 여러...

  • 배천경(裵天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말기 칠곡 출신의 공신(功臣). 본관은 달성(達城). 자는 태원(太元). 공민왕 때 세습을 받아 달성군에 봉해졌다. 배운룡을 시조(始祖)로 하는 달성배씨의 후손으로 고려 말 밀직부사(密直副使) 배정지(裵廷芝)의 아들이다. 1321년(충숙왕 8) 신유당옥(辛酉黨獄) 때 아버지 배정지(裵廷芝)가 무고(誣告)로 유배되자 대신 형벌을 받을 것을 간청하는 등 효행이 출중하였다. 135...

  • 백겸(伯兼)김동준(金東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후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백겸(伯兼), 호는 적암(適菴). 신라 신무왕(神武王)의 셋째 아들 김흥광(金興光)을 시조로 하는 광산김씨 후손으로 아버지는 참의(參議)에 증직된 김승국(金升國)이다. 1685년(숙종 11)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고정]에서 태어나 1711년(숙종 37)에 사마시에 합격 1721년(경종 1)에 증광시 갑과에 급제하여 정랑,...

  • 백과수(白果樹)은행나무(銀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의 군목(郡木)인 나무. 칠곡군은 군민의 총화 단결과 전진하는 군민의 기상을 상징할 수 있는 나무로서 꿋꿋하고 변함없는 은행나무를 군목으로 정하였다. 은행나무라는 이름은 씨앗이 은빛이고 살구나무의 씨와 닮았다고 해서 은행이라 불렸다고 한다. 은행나무는 환경에 잘 적응해서 살아온 화석나무이다. 즉 은행나무는 과거 지구상의 여러 곳에서 살았지만 그 뒤 빙하의 작용으로...

  • 백로(白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의 군조(郡鳥)인 황새목 왜가릿과에 속하는 조류. 몸길이는 28~142㎝이며 종에 따라 큰 차가 있다. 날개는 크고 꽁지는 짧다. 다리와 발은 길며 목도 길고 ‘S’자 모양으로 굽는다. 넓은부리왜가리를 제외하고는 부리가 길고 끝이 뾰족하다. 깃털 빛깔은 흰색·갈색·회색·청색 등이며 얼룩무늬나 무늬가 있는 종도 있다. 암수 비슷한 빛깔이다. 한국에서는 예로부터 백로가...

  • 백선엽 호국 구민비(白善燁護國救民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다부리에 있는 백선엽 장군 공적비. 1951년 4월 1일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의 다부동전투에서 북한군 3사단을 격멸한 백선엽 장군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비석이다. 백선엽호국구민비는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어 대구를 방어하는 데 공헌을 한 국군 1사단장 백선엽 장군의 공적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호국로 1486[다부...

  • 백수(伯綏)송이석(宋履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칠곡 출신의 유생. 본관은 야성(冶城). 자는 백수(伯綏), 호는 남촌(南村). 고려 목종(穆宗) 때 간의대부총부의랑(諫議大夫摠部議郞) 송맹영(宋孟英)을 시조로 하고 본관을 야성으로 하는 야성송씨(冶城宋氏)로 직장공파 선무랑통례원(宣務郞通禮院) 인의(引儀) 송응규(宋應奎)의 손(孫)이며 칠곡군 칠곡읍 매천동[현 대구광역시]에 세거지를 정한 아헌(啞軒) 송원기(宋遠器)의...

  • 백수화(白受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충신. 본관은 수원(水原). 자는 여순(汝順), 호는 설강(雪岡). 부원군 백원정(白元貞)의 후손이다. 유일(遺逸) 백치거(白致据)의 손자이고 참봉 백계정(白繼程)의 아들이다. 선산(善山)에서 태어나 약목(若木)으로 이거했다. 지략과 용력이 뛰어나 임진왜란 때 전몽운(全夢雲) 등과 함께 창의(倡義)하여 금오산(金烏山)을 지키면서 많은 공을 세웠고, 경상북도...

  • 백운리(百雲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에 있는 법정리. 백운산의 이름을 따서 백운(白雲)이라 불렀다. 조선시대에 칠곡군 상지면(上枝面)에 속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의해 수정, 남행, 북행 그리고 인동군 석적면 수창의 일부를 병합하여 백운이라 하고 칠곡군 지천면(枝川面)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동쪽에 백운산(白雲山)[713.4m]이 솟았고, 그 줄기는 남으로 건령산(建靈山)[...

  • 백운리 거릿대(白雲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에 있는 솟대. 솟대의 일종으로 추정된다. 긴 장대 위에 새[鳥] 모양의 조각상을 올려놓았다. 마을의 모습이 풍수지리에서 말하는 ‘배’ 형상이어서 거룻대를 세웠다고 한다. 거룻대는 약 10m 길이의 쇠막대 위에 새 모양의 쇠로된 조각상을 올려놓았다. 예전에는 나무로 거룻대를 만들었는데, 수년마다 한 번씩 거룻대가 낡으면 정월 보름에 새로 깎아서 세웠다...

  • 백운리 사지(白雲里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에 있는 절터. 자봉산[406.2m]과 백운산[713.4m] 사이의 계곡에 위치하고 있는 백운리 청구공원묘지의 건너편 논 가운데 위치한 절 터에 흩어진 탑재를 모아 쌓아둔 폐탑 1기가 잔존한다. 탑의 주변 지역은 개간으로 인해 대부분 흔적이 사라졌으나 기단 석재와 초석재 그리고 와편들이 산재하고 있어 절 터였음을 확인시켜준다. 절터에 흩어진 석탑 부재...

  • 백운리 석탑(白雲里石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 사지에 있는 석탑. 자봉산[406.2m]과 백운산[713.4m] 사이의 계곡에 위치하고 있는 백운리 청구공원묘지의 건너편 논 가운데 위치한 절터에 흩어진 탑재를 모아 쌓아둔 폐탑 1기가 잔존한다. 탑의 주변 지역은 개간으로 인해 대부분 그 흔적이 사라졌으나 기단 석재와 초석재 그리고 와편들이 산재하고 있어 이곳이 절 터였음을 알 수 있다. 황학리와...

  • 백운리 요지(白雲里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가마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에서 옹기가마터가 확인됨에 따라 ‘백운리 요지’라고 불린다. 조성 시기와 옹기 수급에 관한 문헌 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지표조사에서 옹기편들이 박혀 있는 절토면 유구로 볼 때 일제강점기 때 조업이 행해졌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백운리 요지는 백운리 행화촌마을에서 길부마을로 난 길을 따라 가다...

  • 백운리 폐탑백운리 석탑(白雲里石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 사지에 있는 석탑. 자봉산[406.2m]과 백운산[713.4m] 사이의 계곡에 위치하고 있는 백운리 청구공원묘지의 건너편 논 가운데 위치한 절터에 흩어진 탑재를 모아 쌓아둔 폐탑 1기가 잔존한다. 탑의 주변 지역은 개간으로 인해 대부분 그 흔적이 사라졌으나 기단 석재와 초석재 그리고 와편들이 산재하고 있어 이곳이 절 터였음을 알 수 있다. 황학리와...

  • 백운산(白雲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백운리와 가산면 학산리, 동명면 가천리·송산리에 있는 산. 해발고도 713.4m의 산으로 백운산의 지질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분된다. 백운산의 서쪽 부분은 중생대 백악기에 퇴적된 낙동층군에 속하는 낙동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남쪽 부분은 낙동층을 부정합으로 피복한 하산동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동쪽 부분은 퇴적층을 뚫고 관입한 팔공산 화강암으로 이루어...

  • 백원(伯元)조세우(曺世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백원(伯元), 호는 석당(石塘). 창성부원군에 봉해지고 벼슬이 보국대장군에 오른 조계룡(曺繼龍)를 시조로 하는 창녕조씨는 1540년(중종 35)에 성주목사를 지낸 후 창녕에서 칠곡[팔거]으로 이거하여 세거지를 정한 조세우를 입칠곡 시조로 하고 있다. 아버지는 부사 조상겸(曺尙謙)이다. 1513년(중종 8)에 사마시에 합격하고...

  • 백치거(白致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수원(水原). 자는 국서(國瑞), 호는 부지헌(不知軒). 중국에서 귀화한 백우경(白宇經)을 시조로 하고, 14세손 백창직(白昌稷)을 중시조로 세계(世系)를 이어오는 수원백씨의 후손으로 백효연(白效淵)의 증손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출신으로 정암(靜庵) 조광조의 문하로 중종 때 진사가 되었으며, 어릴 때부터 문학과 덕행이 있었다. 기묘사화(...

  • 백포(栢浦)채무(蔡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인천(仁川). 자는 자후(子後), 호는 백포(栢浦). 인천채씨는 고려 말에 호조전서(戶曹典書)를 지내다가 조선이 개국되자 절개를 지켜 두문동(杜門洞)으로 들어가 은거한 채귀하(蔡貴河)를 중조(中祖)로 하고 본관을 인천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오고 있는 칠곡의 입향조 거경(巨敬) 채영우(蔡瀛佑)의 후손으로 투암(投巖) 채몽연(蔡夢硯)의 아들이...

  • 백포산성관호토성(觀湖土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관호리에 있는 토성(土城). ‘백포산성’으로도 불리는 삼국시대에 축성된 토성이다. 약목 지역은 백포(柏浦) 채무(蔡楙)[1588~1670]가 정계에서 물러난 후, 여생을 보낸 곳이라고 한다. 이로 인하여 지명이 백포로 불렸으며 성의 명칭도 백포성으로 이름 지어져 오늘날까지 전해지게 되었다. 또한 이곳은 왜구의 진압책으로 일본에 대한 교린정책을 쓰면서 왜관을...

  • 백합(百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각산리에서 재배되는 나리속에 속하는 식물. 칠곡군의 백합 재배는 1997년 엄군섭이 처음으로 미생물 농법을 백합 재배에 도입하여, 참외가 재배되던 각산리에 백합농장을 설립하고 재배를 시작한 것이 시초가 되었다. 현재 칠곡군의 백합 재배는 전재학·백재기·이용기 등이 주축이 되어 농사를 짓고 있다. 수확한 백합은 대부분 일본으로 수출되며, 일부 국내에서 유통된다. 칠...

  • 백화괴(百花魁)매화(梅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의 군화(郡花)인 매화나무의 꽃. 칠곡군은 선비 정신을 이어 받자는 의미에서 사군자(四君子)의 하나이며, 맑고 청아한 매화를 군자의 상징으로 여겨 군의 꽃을 매화로 정하였다. 매화는 꽃자루가 없어서 잔나뭇 가지에 그대로 착 달라붙은 모습, 녹색을 띤 어린 가지, 굵고 거칠게 생긴 검정색 줄기의 강인함 등이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왔다. 낙엽교목으로서 높이 6~8m...

  • 뱀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정월 대보름날 행하던 세시풍속. 과거 정월대보름 날 집안에 들어온 뱀을 쫓기 위해 했던 세시풍속이다. 예를 들어 칠곡군 남원 2리 남창마을에서는 정월대보름 당일 “뱀치자! 뱀치자!”라고 하며 뱀을 치는 흉내를 내면 뱀이 집안으로 들어오지 않는다고 하였다. 과거 뱀이 많아서 집안까지 들어오곤 했다고 한다. 뱀치기는 당시 행하던 세시풍속으로 이렇게 하고 나면 뱀이...

  • 뱀혈 동네(-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학상리에서 전해오는 뱀혈동네의 풍수와 관련된 이야기. 뱀혈동네 하나만의 풍수지리 전설로 구성된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의 풍수지리와 관련된 설명식의 형태이다. 칠곡군 가산면 학상리에 전해 오는 이야기로,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에 발행된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학상리 마을 입구에 일곱 군데 소나무 밭이 있어 옛날...

  • 뱃사공 얼어 죽는 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음력 10월 중 행하던 세시풍속. 과거 음력 10월 중 했던 세시풍속이다. 옛날부터 칠곡군 동명면 남원 2리 남창마을에서는 음력 10월 20일 즈음 날씨가 가장 추워 뱃사공이 얼어 죽는 날이라고 한다. 북삼읍 율 1리 안배미마을에서는 ‘도사공 죽은날’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칠곡군 동명면 남원 2리 남창마을에서는 음력 10월 20일이면 뱃사공이 얼어 죽는 날이라...

  • 벌꿀참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약목면·기산면 등지에서 생산하는 박과에 속하는 일년생 식물의 열매. 칠곡군 1천여 참외 농가는 600ha에서 생산한 참외를 다양화된 브랜드로 판매해 왔다. 그러나 칠곡군의 재배 면적에 비해 다양한 브랜드의 난립으로 명성을 얻지 못해 왔다. 따라서 칠곡군의 공동 브랜드인 ‘칠곡 벌꿀참외’가 개발되었다. 벌꿀참외 공동 브랜드 포장의 개발 보급으로 통합 브랜드가...

  • 범골과 개골호곡과 견곡(虎谷-犬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영오리에 전해오는 호곡과 견곡에 얽힌 이야기.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지형이 인간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관장한다는 풍수지리와 관련된 이야기이다.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 발행된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영오 1리 뒤쪽은 범이 입을 벌리고 앉은 형의 골짜기를 ‘호곡(虎谷)[범골]’이라 부른다. 그리고 맞은 편 덕산리에...

  • 범이 된 효자(-孝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창평리에 전해오는 호랑이로 변신한 효자와 관련된 이야기.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창평 2리 사기점마을에는 홍씨 성을 지닌 효자가 살고 있었다. 어머니 병환을 고치기 위해 지성으로 시탕(侍湯)을 해도 효험이 없고 병세는 날로 악화되었다. 어머니 간병에 정성을 다하던 어느 날, 도사가 나타나...

  • 범집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송산리에 전해 오는 헐빙이에 관한 이야기. 칠곡군 동명면 송산리에 전해 오는 이야기로,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에 발행된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송산리에 ‘헐빙이’라는 사람이 솔징이[松亭]마을 강둑에 집을 짓고 살았다. 어느 날 헐빙이가 처가에 간 사이 갑자기 홍수가 나서 집이 떠내려가고 처자(妻子)도 모두 죽어...

  • 법룡사(法龍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 죽전리에 있는 태고종 사찰. 태고종 소속이며, 주지는 정한식[법명: 월천]이다. 승려 1명, 신도수 약 100명의 현대 사찰이다. 2003년 11월 24일에 단독주택과 창고를 요사채로 변경하고 2003년 12월 30일 지붕 구조를 패널로 변경하여 1개동으로 합동하였다. 대지 면적은 296㎡이고 건축 면적은 123.78㎡이다. 법당 1개동과 요사채 1개동,...

  • 법륜사(法輪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에 있는 조계종 사찰. 대한불교 조계종이며, 주지는 오계임[법명: 상희(相喜)]이다. 승려 2명, 신도수 약 10명의 현대 사찰이다. 불당은 팔작지붕이나 미닫이 유리문을 전면에 덧대어 단 현대식 건물로 이 불당을 법당이자 요사(寮舍)로 사용하고 있다. 대지 면적은 384㎡이고 건축 면적은 89.28㎡이다. 시멘트 블록 구조의 사찰 1개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 법무부 범죄예방 칠곡군 지구 협의회(法務部犯罪豫防漆谷郡地區協議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역에서 일반인의 범죄 예방과 청소년 선도를 위해 활동하는 민간 봉사 단체. 법무부 훈령 제443호에 의거 법무부 범죄 예방 대구·경북 지역 협의회 산하 단체로서 범죄 예방을 위한 민간 자원 봉사 활동의 기본 방향을 계획·수립·시행하고, 지속적으로 범죄 예방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지역민 스스로 보다 살기 좋은 지역 사회를 만들고자 설립되었다. 1996년 6월 12일...

  • 법성사 전설(法聖寺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기성리에 전해오는 법성사와 관련된 이야기. ‘쌀바위’ 설화, ‘미혈(米穴)’ 설화는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이야기이다. 욕심을 너무 부리면 끝내 자연물에 의해 파괴된다는 우리 조상들의 소박한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기성리를 법성동 또는 법사라고도 하는데, 그 이유는...

  • 법성탑칠곡 기성동 삼층석탑(漆谷箕聖里三層石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기성리에 있는 통일 신라 시대의 석탑. 통일 신라 시대 삼층 석탑으로 높이 5.2m의 화강암재 석탑이다. 통일 신라 시대의 전형적인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린 형식으로 체감률도 신라 석탑의 전형을 잘 따르고 있다. 상륜부는 현재 훼손되어 없어졌다. 1969년 6월에 보물 제510호로 지정되었다.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기성리 법성 마을 삼거리 국도변...

  • 법전사(法傳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다부리에 있는 조계종 사찰. 대한불교 조계종으로 주지는 이윤식[법명: 혜윤]이다. 법전사는 다부동 소야고개에 오르는 옛 국도를 따라 300m 정도에 있다. 팔공산을 바라보고 사역을 조성하고 있다. 1977년 3월 24일 6·25전쟁 때 전사한 국군의 영혼을 안식하기 위해 창건했다. 대웅전은 1977년 건축되었으며, 요사체는 1979년 건축되었다. 2003년...

  • 베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향토사료관에 전시되어 있는 명주, 모시, 무명, 삼베 등을 짜던 베틀. 전통 사회에서 옷감을 짜던 틀로서 목재로 만들어졌다. 가정에서 아낙네들이 삼, 누에, 모시, 목화 등을 원료로 베, 명주, 모시, 무명 등의 피륙을 짜내는 길쌈에 사용되는 도구이다. 베틀의 기본 골격은 누운다리, 앞다리 혹은 선다리, 뒷다리, 밑싣개(앉을개)로 구성된다. 가로대로 고정한 2개의...

  • 베틀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여자들이 베를 짜면서 부르는 길쌈 노동요. 칠곡 지역에서 불리는 「베틀 노래」는 베틀이나 베짜는 작업을 중심으로 창작·가창되는 노래이기 때문에 기능적 측면이 중시되는 노동요이며, 기능적으로 수월한 여타의 노동에 비해 특히 세밀한 묘사와 다양한 내용의 서술로 이루어져 있다.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에 발행된 『칠곡군지』에 수록되었다. 「베틀노래」의...

  • 벤처농업(-農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새로운 지식을 바탕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농업. 벤처농업은 농업 및 농업 관련 분야에서 지역적 특성, 특수한 농법 및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의 창출하고 발전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벤처기업이 첨단의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지고 새로운 사업에 도전하는 것처럼, 벤처농업은 새로운 기술·디자인·마케팅을 가지고 새로운 사업에 도전하는 ‘기업으로서의 농업’을...

  • 벤처농업체벤처농업(-農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새로운 지식을 바탕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농업. 벤처농업은 농업 및 농업 관련 분야에서 지역적 특성, 특수한 농법 및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의 창출하고 발전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벤처기업이 첨단의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지고 새로운 사업에 도전하는 것처럼, 벤처농업은 새로운 기술·디자인·마케팅을 가지고 새로운 사업에 도전하는 ‘기업으로서의 농업’을...

  • 벽진이씨(碧珍李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이총언을 시조로 하고 이말정을 입향조로 하는 경상북도 칠곡군의 세거 성씨. 시조(始祖) 이총언(李忩言)은 신라 헌안왕(憲安王) 시기 벽진 태수(碧珍太守)로 있을 때 용맹을 떨쳤으며, 고려 태조를 도와 삼중대광개국공신으로 벽진대장군에 봉해졌다. 아들 이영(李永)은 태조(太祖)의 부마(駙馬)로 대제학(大提學)이 되었다. 그래서 후손들이 본관을 벽진(碧珍)으로 하고 세계를 계승(繼承)...

  • 벽진이씨 민묘 출토 만장(碧珍李氏民墓出土挽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의 벽진이씨 문중 민묘에서 출토된 망자 애도 글. 북삼읍 인평리 벽진이씨 문중 민묘 5기 가운데 1기에서 수의, 의류, 명정과 함께 출토된 12폭의 만장을 가리킨다. 만장은 종이나 비단에 쓴 만가(輓歌), 만시(輓詩), 만사(輓詞), 만사(輓辭) 등으로 일컬어지는 문체를 가리킨다. 장례 때 만장을 상여에 앞세워 장지로 향하고, 장례를 마치면 일반적으로...

  • 벽진이씨 민묘 출토 명정(碧珍李氏民墓出土銘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 벽진이씨 문중 민묘에서 출토된 장례용품. 북삼읍 인평리 벽진이씨 문중 민묘 5기 가운데 한 기에서 수의, 의류, 만장과 함께 출토된 관 위에 씌워진 기(旗)를 가리킨다. 명정은 장례 때 망자의 신분을 밝히기 위하여 품계, 관직, 성씨 등을 기재하여 상여 앞에서 길을 인도하고, 하관이 끝난 뒤 관 위에 덮어 묻는 기이며, 명기(銘旗)라고도 한다. 명정...

  • 벽진이씨 민묘 출토 수의(碧珍李氏民墓出土壽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 벽진이씨 문중 무덤에서 출토된 수의. 수의는 상례의 절차인 염습할 때 시신에게 입히는 옷이다. 벽진이씨 문중 민묘에서 출토된 수의에는 단단령(單團領), 유직령(襦直領), 유협주음의(襦脥注音衣), 납협주음의(衲脥注音衣), 유방령의(襦方領衣), 납바지, 협바지, 소매, 이불, 모자(帽子), 멱목(幎目), 악수(握手) 등이 있다. 벽진이씨 문중 민묘에서...

  • 벽진이씨 민묘 출토 칠성판(碧珍李氏民墓出土七星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 벽진이씨 문중 민묘에서 출토된 장례용품. 북삼읍 인평리 벽진이씨 문중 민묘 5기 가운데 한 기에서 수의, 의류, 명정, 만장과 함께 출토된 관 속 바닥에 까는 얇은 널 조각으로 북두칠성을 본떠서 일곱 개의 구멍을 뚫어 놓았다. 관 바닥에 칠성판을 까는 것은 도교에서 신격화하여 신앙 대상으로 삼은 북두 신앙과 관련된다. 칠성 중에 남두칠성은 삶을 관장...

  • 별포군(別砲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칠곡 지역에 주둔했던 포·조총 부대. 임진왜란 후 군대의 전투력 강화를 모색하면서 1627년(인조 5) 5월 부제학 정경세(鄭經世), 교리 김광현(金光炫), 부교리 이윤우(李潤雨)·이성신(李省身), 수찬 권도(權濤) 등이 적을 방어하는 장비로 포(砲)를 사용하는 것이 매우 효과적이라고 지적하면서 1군(軍)에 각각 포수(砲手) 3천 명씩을 둘 것을 건의하였고, 재정으로는...

  • 병기(炳基)이창기(李暢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독립운동가. 1913년 12월 24일 칠곡군 왜관면 왜관동 달오[月塢]마을에서 태어났다. 1931년 대구공립고등보통학교 재학 중에 동맹휴학을 주동하여 퇴교당하고, 1932년에 청년동지회를 결성하여 농촌계몽과 민족의식을 고취하다가 1938년에 체포되어 미결수로 고초를 겪고 1941년에 석방되었다. 왜관보통학교(倭館普通學校)를 졸업하고, 1928년 대구공립고등보...

  • 병암김응기(金應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선산(善山). 자는 백춘(伯春), 호는 병암(屛菴). 김알지(金閼智)의 30세손이며 문성왕(文聖王)의 8세손인 김선궁(金宣弓)을 시조로 하는 선산김씨의 후손이다. 아버지는 대사헌을 지낸 김지경(金之慶)이고 부인은 해평김씨이다. 1477년(성종 8)에 식년 문과 병과로 급제하여 검열이 되고, 1482년에 수찬에 오른 뒤 여러 벼슬을 거쳐 1492...

  • 병욱(秉旭)유병헌(劉秉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및 일제강점기 칠곡 출신의 항일 운동가. 1842년(헌종 8) 11월 29일에 칠곡군 북삼면 숭오동[上江, 江津]에서 유익원(劉翼源)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1905년의 을사조약 강제 체결에 대해 반대 상소를 올리고 1910년 경술국치(庚戌國恥) 때는 ‘5적 성토문’을 붙였다. 일본에 내는 납세를 거부하였고, 일정(日政)의 시책은 일절 불응하여 3차에 걸친 투옥 끝에 옥중...

  • 보건의료(保健醫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역민의 신체적·정신적 및 사회적으로 건강한 상태로의 회복·유지·증진을 위한 국가·지방 자치 단체, 보건 의료 기관 또는 보건 의료인이 행하는 여러 활동. 세계 보건 기구는 1987년 짐바브웨 하라레(Harare)에서 열린 ‘지역 보건 의료 체계 강화를 위한 세계 회의’를 통하여 건강을 증진시키는 데는 단일 질병에 대한 치료보다 보건 의료 체계의 강화가 더욱 유효...

  • 보경(輔卿)장우상(張宇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및 후기 칠곡 출신의 무신. 본관은 인동(仁同). 초명은 장우환(張羽寰), 자는 보경(補卿), 호는 침류정(沈流亭). 고려 초 삼중대광신호위상장군(三重大匡神虎衛上將軍)을 지낸 장금용(張金用)을 시조(始祖)로 하는 인동장씨이다. 만회당 장경우(張慶遇)의 손자이며 증 가선대부 장원(張厡)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포산곽씨, 부인은 흥양이씨이다. 1672년(현종 13)에 무과에...

  • 보광사(保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에 있던 각종 금속의 도금, 도장 및 레이저 가공 중소기업. 보광티에스는 정밀 통신 부품 및 자동차 부품의 표면처리 선두 기업으로 자리 잡았다. 도금 및 도장, 레이저가공, 샌딩 등 정밀 부품류의 표면처리 기술의 다각화 및 고도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주요 취급 금속은 마그네슘 도금, 알루미늄 도금, 전기아연 도금, 니켈 도금 등이었다. 1986년...

  • 보국사지(寶國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남원리 일대에 있는 절터. 동명면 남원리에 위치하고 있는 절터로 과거 보국사라는 절이 위치하고 있었던 곳이라고 한다. 보국사지(寶國寺址)는 『칠곡지(漆谷誌)』에 “寶國寺 在內城中療舍一又有僧倉米六十八石十二斗七 刀四合九夕 本府軍器汁物移置房 使之守直”라고 적혀 있어, 원래 가산산성 내에 위치하며, 요사채와 승창, 승방을 갖춘 칠곡도호부의 군기(軍器)를 보관하던...

  • 보리타작(-打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 전해 오는 보리 타작 과정에서 부른 노동요. 칠곡군의 「보리타작」은 보리 이삭을 마당에 펴놓고 한 사람이 메기면 여러 사람이 “옹헤야”로 힘차게 받으면서 도리깨질하는 원시적이고도 소박한 노동요이다. 칠곡군의 「보리타작」은 경상북도 영천(永川)·경주(慶州)·경산(慶山)과 경남의 함양(咸陽)·창원(昌原) 등지에서 널리 불린다. 자진모리장단이었으나, 근래에는 느린 닷...

  • 보손리(甫遜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에 속하는 법정리. 옛날 이곳에서 살았던 보손(甫遜)이라는 어진 선비의 이름을 본 따 보손이라 하였다. 조선 시대에는 인동군 북삼면(北三面)에 속하였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 때 인근의 평촌, 상재, 국포의 일부를 병합하여 보손이라 하고 칠곡군 북삼면에 편입하였다. 2003년 북삼면이 북삼읍으로 승격하여 오늘에 이른다. 보손리는 영암산(鈴岩山)[782m...

  • 보손리 농바우 기우제(甫遜里-祈雨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 농바우에서 행하던 기우제. 북삼읍 보손리에 있는 서진산(棲鎭山)에서 가뭄이 심하게 들면 마을 주민이 모두 참여하는 기우제를 올렸다고 하는데 현재는 지내지 않는다. 기우제를 지내는 3일전부터 주민 모두가 부정한 일을 피하고, 목욕을 하고 옷을 깨끗이 갈아입고 제단의 주위의 풀을 깎고 황토를 뿌리고 농기를 세운다. 제수는 소를 잡아서 준비한다. 제사 당...

  • 보손리 느티나무(甫遜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에 있는 수령 300년의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낙엽 교목이고 수피는 홍갈색으로 오랫동안 평활하지만 비늘처럼 떨어지고 피목은 옆으로 길어지며 굵은 가지가 갈라지고 작은 가지는 가늘다. 잎은 어긋나며 긴 타원형·타원형 또는 계란형이며 길이 2~7㎝, 너비 1~2.5㎝ 안팎으로 가장자리에 단거치가 있고 측맥(側脈)은 8~14쌍이고 엽병(葉柄)은 길이 15㎜...

  • 보손리 보시이 동제(甫遜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 보시이마을의 동제. 매년 동짓날 밤 12시경에 동제를 지내며, 이튿날 아침 마을사람들이 모여 마을 회의를 열고 음복을 한다. 보시이마을 중간에 위치한 당목이다. 수종은 느티나무로 수령은 약 200년이다. 당목 주변에 별도의 제단은 없으며, 당목에 금줄이 둘러져 있다. 마을의 임시총회에서 제관(祭官) 1명, 주판(廚判: 제수를 장만하는 사람) 1명을...

  • 보손리 요지(甫遜里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에 있는 조선시대 자기가마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에서 자기가마터가 확인됨에 따라 ‘보손리 요지’라고 불린다. 보손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자기 수급에 관한 문헌 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단 지표조사에서 조선시대 자기편과 요의 벽체편이 발견됨으로써 조선시대에 조업이 행해졌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보손리 요지는 연화리 사기점골에 위치하는데, 정확한...

  • 보손리 유물산포지(甫遜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보손리에 있는 유물 산포지. 지표에서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석기편, 석재편 등의 유물편(片)들이 관찰·수습되지만 이와 관련된 무덤이나 건물, 탑, 불상 등의 유구나 건물 등이 발견되지 않아 지하에 유존할 가능성이 있는 곳을 유물 산포지라고 한다. 유물편들이 만들어지고 사용되던 시기에 사람들이 활동하였던 곳으로 짐작되며, 경작이나 자연재해 등으로 지형이...

  • 보손진흥회(甫遜振興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계몽운동을 위해 결성된 청년 단체. 1933년에 당시 북삼면 보손동의 박노규(朴魯圭) 외 마을 청년 50여 명이 칠곡군 보손동의 계몽 운동을 위해 결성되었던 청년단체이다. 대구의 계성학교(啓聖學校) 출신인 박노규는 학교 재학 중에 배우고 익힌 근대 계몽사상을 고향인 보손동에 전파시키고자 하였다. 보손진흥회는 공동 작업으로 동사(洞舍)를 건립하고, 야학...

  • 보신탕(補身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개고기로 만든 보양 향토 음식. 보신탕은 개장, 개장국, 구장(狗醬), 지양탕(地羊湯)이라고도 한다. 예로부터 칠곡에는 보신탕이 유명하여 전통이 오래된 보신탕집이 많다. 옛날부터 여름 더위가 가장 심했던 삼복(초복·중복·말복)에 개고기를 주로 먹었다. 특히 삼복 날에 먹었던 것은 음양오행설에서 개고기는 화(火), 복(伏)은 금(金)에 해당하여 더운 성질의 개고...

  • 보온덮개(保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 행정리 행정특산단지에서 제조하는 과수원·비닐하우스 등의 보온을 위한 덮개. 칠곡군 기산면 행정특산단지에서 제조하는 보온덮개는 과수원, 비닐하우스, 양계사, 버섯재배사 등의 보온·난방을 위한 깔개나 덮개로 이용된다. 보온덮개는 폐섬유를 이용하여 니들 펀칭(needle punching)을 실시하여 부직포 형태로 하여 제조된다. 행정특산단지에서는 농촌의 발전과...

  • 보호수(保護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 있는 보호수. 2010년 7월 칠곡군 보호수는 21개소 24그루이다. 읍·면 단위로 보면 왜관읍 6개소, 지천면 6개소, 북삼읍 2개소, 석적읍 3개소, 동명면 5개소, 가산면 2개소 그리고 기산면 3개소이다. 지정된 총 24그루의 수종은 느티나무, 돌배나무, 떡갈나무, 모과나무, 배롱나무, 소나무, 은행나무, 팽나무, 향나무, 회화나무이다. 이중 느티나무가 1...

  • 복달임(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복날에 더위를 물리치기 위해 삼계탕과 보신탕을 끓여 먹는 풍속. 삼복은 초복·중복·말복을 이른다. 초복은 하지로부터 세 번째 경일(庚日), 중복은 네 번째 경일(庚日), 말복은 입추가 지나 첫 번째 맞는 경일(庚日)이다. 이때를 삼복더위라고 하는 것은 1년 중 더위가 가장 심한 때이기 때문이다. 이 더위를 이기기 위하여 보신탕(개장국)을 끓여 먹기도 한다. 『...

  • 복땜복달임(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복날에 더위를 물리치기 위해 삼계탕과 보신탕을 끓여 먹는 풍속. 삼복은 초복·중복·말복을 이른다. 초복은 하지로부터 세 번째 경일(庚日), 중복은 네 번째 경일(庚日), 말복은 입추가 지나 첫 번째 맞는 경일(庚日)이다. 이때를 삼복더위라고 하는 것은 1년 중 더위가 가장 심한 때이기 때문이다. 이 더위를 이기기 위하여 보신탕(개장국)을 끓여 먹기도 한다. 『...

  • 복성리(福星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에 속하는 법정리. 내복과 관성의 끝 글자를 따서 복성(福星)이라 한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 시대에는 인동군 약목면(若木面)에 속하였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 때 지내, 옥만, 현동, 내복, 역동, 원동, 세덕 등 일부와 북삼면 노전 일부를 병합하여 복성이라 하고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하여 오늘에 이른다. 복성리는 두만천(豆滿川)과 경호천(鏡湖川) 사이...

  • 복성리 고분군(福星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산 6-1번지에 있는 고분군은 북성리 바깥옥만이마을 서북쪽 구릉 일대에 경호천을 남으로 바라보며 분포하고 있으며 도굴로 인하여 대부분 파괴되어 석재들이 노출되어 있다. 여기서 경호천을 따라 동쪽으로 내려오다 지류인 두만천을 거슬러 올라가면 두만저수지 못 미쳐서 신유 장군 유적지 관리사무소인 숭무사관리사무소가 있다. 이 사무소의...

  • 복성리 고인돌군(福星里-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고인돌군.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 답321-1번지 일대이다. 복성리 고인돌 남동쪽 1.7㎞에는 경부선 약목역이 위치한다. 금오산 도립공원 남쪽과 낙동강 서쪽에 위치하며, 동쪽으로 넓어지는 곡간평야지대이다. 이 평야지대 남쪽에 치우쳐 동류하는 경호천에 의해 사질이 우세하고 배수가 용이한 충적평야가 발달하여 유적이 입지하기 양호한 자연조...

  • 복성리 비석군(福星里碑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남계리에 있는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 때 세워진 선정비와 불망비. 앞쪽 왼쪽 첫 번째부터 전주사이일우청의기념비(前主事李一雨淸議記念碑)와 전주사이일우청덕불망비(前主事李一雨淸德不忘碑)는 주사를 지낸 이일우를 기리기 위해 세운 것으로 후자는 을축년에 건립하였다. 전직각황제공장길상송덕비(前直閣黃濟公張吉相頌德碑)는 건립 경위 미상으로, 장길상(張吉相)[1874~19...

  • 복성리 신익황 신도비(申益愰神道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조선 후기 성리학자 신익황의 신도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조선 후기에 세워진 성리학자 신익황의 신도비이다. 신익황(申益愰)[1672~1722]의 자는 명중(明仲), 호는 극재(克齋)이며 본관은 평산(平山)으로 장절공 신숭겸(申崇謙)의 후예로써 성리학자이다. 21세에 향시에 합격한 뒤에는 과거를 단념하고 학문에만 전념하였으며, 학덕으로...

  • 복성리 약목역 관사(福星里若木驛館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때 건축된 관사 주택. 경부선의 약목역 관사는 일제강점기 때 건립된 전형적인 일본식 관사 건물이다. 당시 3개동 7개의 단위 주호가 건립되었다. 건축 형식은 역장 관사만 단독형 주택이고 나머지는 1개동 2호 연립형 주택이다. 복성리에 위치한 경부선 약목역에서 국도 33호선을 건너 서쪽 250m 지점 논 가운데 위치한다. 공간 구성...

  • 복성리 요지(福星里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가마터.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서 옹기가마터가 확인됨에 따라 복성리 요지라고 불린다. 복성리 요지의 조성시기와 옹기수급에 관한 문헌 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단 지표 조사에서 옹기편과 옹기요, 소토가 발견됨으로써 근대에 조업이 행해졌던 유적으로 판단된다. 복성리 요지는 복성리 웃점마을 국도 4호선 변에 위치한 신현태 가...

  • 복성리 유물산포지(福星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에 있는 유물 산포지. 지표에서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석기편, 석재편 등의 유물편(片)들이 관찰·수습되지만 이와 관련된 무덤이나 건물, 탑, 불상 등의 유구나 건물 등이 발견되지 않아 지하에 유존할 가능성이 있는 곳을 유물 산포지라고 한다. 유물편들이 만들어지고 사용되던 시기에 사람들이 활동하였던 곳으로 짐작되며, 경작이나 자연재해 등으로 지형이...

  • 복초(復初)조양래(趙陽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칠곡에서 활동한 유학자. 본관은 한양조씨(漢陽趙氏). 초명은 조양래(趙陽來), 개명(改名)은 조서규(趙瑞圭), 자는 복초(復初), 호는 양졸재(養拙齋)이다. 덕원부(德原府) 용진현(龍津縣)에서 세거한 사족의 후손 조지수(趙之壽)를 시조로 하고 조선이 개국하자 한성으로 옮겨 가세가 크게 번창하자 한양을 본관으로 하여 세계를 이어왔다. 1453년(단종 1) 계유정난(癸酉靖難...

  • 볶음죽(-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의 향토 음식. 칠곡 지역에서 과거에 쌀이 귀한 시절에 특히 보릿고개 때 쌀을 대신해서 끼니를 채우기 위해 먹었던 대용 음식이다. 과거와 달리 식생활이 다양해진 현재는 대용 식품이라는 구별이 점차로 없어지고 있다. 보리를 찧거나 갈아서 죽을 만들기도 하고, 보리를 찧는 과정에서 생긴 겨를 이용해서 만들기도 한다. 가루가 나오면 물을 넣고 천으로 거른 후 쌀을 넣어...

  • 볼링장 전투(-場戰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0년 8월 18일부터 8월 23일까지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다부리·금화리·천평리 일대에서 벌어진 전투. 8월 15일 북한군 제1사단은 다부 동북 방향으로 공격해 오고, 제13사단 일부는 다부 정면의 금화(金華)로, 제15사단은 유학산으로 공격해 오고, 제3사단은 왜관 방면으로 공격해 왔다. 북한군이 전차로 다부동으로 공격해 오자 5번 도로 서편[소이리 맞은편 고지]에 위치한...

  • 봉계리(鳳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에 속하는 법정리. 좌봉산의 이름과 계곡이 깊다고 해서 봉계(鳳溪)라고 하였다. 봉계리에는 7개 자연 마을이 있다. 갓골[冠洞] 마을은 봉계리에서 북쪽 가장 위쪽에 자리한 마을이라 이름 붙여졌다. 도락(道樂) 마을은 경치가 아름다워 부녀자들이 화전놀이로 즐겁게 지낸 곳이라 이름 하였다. 텃골[基谷] 마을은 텃밭이 많아서 텃골, 주위에서 가장 먼저 생긴 마을이...

  • 봉계정사(鳳溪精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봉계리에 있는 정사. 창강(蒼崗) 이덕수(李德樹)를 추모하기 위해 후손들이 1937년에 창건하였다. 칠곡 왜관읍에서 매원리 매원 저수지 안쪽으로 가면 봉계리 봉계 마을이 나온다. 정사는 봉계리 마을 회관 위쪽에 서향으로 자리하고 있다. 1937년 창건되었으나 한국전쟁으로 인해 훼손된 것을 1988년 후손들이 뜻을 모아 중건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작은 계곡...

  • 봉두암산(鳳頭岩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중리와 구미시 구평동에 걸쳐 있는 산. 해발고도 326.7m의 산으로 봉두암산의 지질은 중생대 백악기에 분출한 안산암질의 응회암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북쪽 산록은 중생대 쥐라기에 퇴적된 낙동층군에 속하는 낙동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응회암은 침식에 강하여 험준한 산지를 이룬다. 봉두암산은 칠곡군 석적읍 중리와 구미시 구평동의 경계에 위치한다. 팔공산에서 가산...

  • 봉사단체(奉仕團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서로의 어려움을 돕고자 자발적으로 조직하고 참여하는 민간단체. 봉사 단체의 사전적 의미는 금전적인 보상을 바라지 않고 남을 위하여, 사회를 위하여, 더 나아가서는 국가를 위하여 자발적으로 힘을 바쳐 애쓰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인 단체이다.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활동하는 봉사 단체는 중앙 기구가 별도로 존재하면서 산하 조직인 지구회로서 칠곡 지역에...

  • 봉산교회(鳳山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 봉산리에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소속 교회. 각산리와 봉산리에 있는 성도들이 죽전교회와 성동교회에 출석하다가 거리가 멀고 새벽기도를 드리기가 불편해 하던 중 지역 교회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설립자인 김대현 권사의 도움으로 대지를 기부 받아 봉산교회를 설립하게 되었다. 1대 담임 교역자는 김재수 전도사이며, 2대 담임 교역자는 박호성 전도사, 3대 담임...

  • 봉산리(鳳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이 봉산(鳳山) 아래쪽에 있다고 하여 봉산(鳳山)이라 이름 붙였다. 조선 시대에는 인동군 기산면(岐山面)에 속하였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 때 소암, 조양, 덕산, 가사 등을 병합하여 봉산이라 하고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하였다. 1943년 약목면 동부 출장소[죽전리·평복리·영동리·행정리·봉산리·각산리·노석리]로 편입되었다가 1986...

  • 봉산리 고분군(鳳山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 봉산리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국도 33호선을 따라 낙동강을 거슬러 올라가다가 강정교를 건너 동류하는 서원천의 상류 쪽으로 가다보면 봉산 1리가 나온다. 여기서 장작골을 따라 장작골지로 가면 북쪽에 해발 96m 정도의 동쪽으로 달리는 구릉이 있는데, 구릉의 능선을 따라 삼국시대 고분 20여기가 분포하고 있다. 정상적인 발굴 조사를 거친 유적이 아니어서 무...

  • 봉산리 유물산포지(鳳山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기산면 봉산리에 있는 유물 산포지. 지표에서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석기편, 석재편 등의 유물편(片)들이 관찰·수습되지만 이와 관련된 무덤이나 건물, 탑, 불상 등의 유구나 건물 등이 발견되지 않아 지하에 유존할 가능성이 있는 곳을 유물산포지라고 한다. 유물편들이 만들어지고 사용되던 시기에 사람들이 활동하였던 곳으로 짐작되며, 경작이나 자연재해 등으로 지형이...

  • 봉산재(鳳山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봉계리에 있는 조선시대 재실. 봉산재는 본관이 덕산(德山)인 봉산(鳳山) 이상우(李尙宇)를 추모하기 위해 후손들이 건립한 재사(齋舍)이다. 왜관읍에서 동으로 약 6㎞지점에 위치한 봉계리 관동마을에 있다. 관동마을은 봉계리에서 가장 위쪽에 있는 오지 산골마을이라 해서 갓골 또는 관동으로 불린다. 봉산재는 마을 안쪽의 김성수 씨 소유의 경작지 끝에 위치한다....

  • 봉서재(鳳棲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에 있는 재실. 본관이 창녕(昌寧)인 봉암(鳳庵) 조수인(曺守仁)을 추모하는 재실이다. 조수인은 공조참의(工曹參議) 조계안(曺繼顔)의 아들로 1547년(선조 6)에 태어났다. 학행(學行)으로 세상에 알려졌고 덕행으로 추앙을 받았다. 1637년(인조 17)에 67세로 사망하였다.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 서당곡마을에 위치하고 있다. 조수인을 추모하...

  • 봉수(烽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 지역에 분포하는 불과 연기를 이용한 통신 시설. 봉수란 횃불과 연기로 변방의 긴급한 군사정보를 중앙에 알리는 군사 통신 제도 가운데 하나이다. 봉수는 봉(烽)과 수(燧)로 구성되어 있으며, 봉은 야간에 횃불을 통해서 의사를 전달하며, 수는 낮에 연기를 올려 통신하는 형태이다. 봉수의 어원은 ‘봉(烽)’인데 흔히 ‘봉화’라 하며, 이리 똥을 태워 연기를 낸다고 하여...

  • 봉숙(奉叔)이봉세(李奉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유생. 본관은 벽진(碧珍). 자는 봉숙(奉叔), 호는 수헌(守憲). 벽진장군(碧珍將軍) 이총언(李悤言)을 시조로 하는 벽진이씨 후손으로, 모암(慕巖) 이충민(李忠民)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안동권씨, 부인은 고령박씨이다. 1626년(인조 4)에 태어나 경서(經書)에 관한 학문의 방법과 이론에 뛰어나 당대에 추앙되어 존중을 받았다. 회당(晦堂) 유세철(柳世哲),...

  • 봉암리(鳳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뒷산의 부엉 바우를 본 따 봉암(鳳岩)이라 이름 붙였다. 조선 시대에는 칠곡군 하북면(下北面)에 속하였다. 1914년 행정 구역 개편 때 내회, 외회와 팔거면 동일, 서북면 송항의 일부를 병합하여 봉암이라 하고 동명면(東明面)에 편입하여 오늘에 이른다. 봉암리는 동명면의 남단에 자리하고 있다. 가산(架山)[901.6m]에서 발원한 구...

  • 봉암리 고분군(鳳岩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팔계천의 중류에 위치한 봉암리 동끝마을을 지나 북서쪽의 실골마을로 가다보면 서쪽에 달골이라는 골짜기가 나오는데 여기에 봉암 조수인을 추모하기 위한 봉서재라는 재실이 있다. 고분군은 봉서재 뒤쪽에 형성된 해발 130~100m정도의 구릉에 분포한다. 지금은 민묘 조성으로 인하여 파괴되어 주변에서 판형석재(板形石材)와 굽다리접시편...

  • 봉암리 고인돌(鳳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고인돌. 청동기시대 고인돌로서 현존하는 1기는 뚜껑식 고인돌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 368-2번지에 1기의 고인돌이 위치하고 있다. 지표상에서 확인된 형태로 고인돌의 형상을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대체로 뚜껑식 고인돌 형식으로 파악된다. 고인돌은 대구~안동 간 국도 55호선 상의 봉암리 하봉마을 477번지에서 남쪽으로 약...

  • 봉암리 비석군(鳳岩里碑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에 있는 조선시대에서 일제시대까지 세워진 한씨 가문의 선정비와 공덕비. 건립 경위는 미상이다. 건립 연도는 표덕각(表德閣) 1871년(동치 10)년 정월, 송덕각(頌德閣) 1888년, 창덕각(彰德閣) 1902년(임인) 9월, 송덕각(頌德閣) 1912년 4월 9일, 상덕각(尙德閣) 1910년(경술) 4월, 보덕각(報德閣) 1971년(단기 4304 신해)...

  • 봉암리 일문 사절각(鳳岩里一門四節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에 있는 정려각. 1636년(인조 14)에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이일영[1575~1637]은 동생인 이일로[1578~1637]와 함께 종묘의 봉사로서 신위를 모시고 강화도로 들어갈 때 가족과 함께 들어갔다. 강화도가 점령되자 임금을 못 잊어 죽은 혼이라도 찾아가 뵙겠다는 애절한 시를 남기고 형제가 순절했고 뒤이어 두 형제의 부인도 자결했다. 인조가 그런...

  • 봉암리 지석묘봉암리 고인돌(鳳岩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고인돌. 청동기시대 고인돌로서 현존하는 1기는 뚜껑식 고인돌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면 봉암리 368-2번지에 1기의 고인돌이 위치하고 있다. 지표상에서 확인된 형태로 고인돌의 형상을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대체로 뚜껑식 고인돌 형식으로 파악된다. 고인돌은 대구~안동 간 국도 55호선 상의 봉암리 하봉마을 477번지에서 남쪽으로 약...

  • 봉양서원(鳳陽書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북 칠곡군 석적읍 중리에 위치한 장용한(張龍翰)과 장유(張瑠)를 향사했던 서원. 봉양서원에 향사 되었던 기촌(技村) 장용한[1564~1599]은 조선 선조 때 유학자로 고려 충신 장안세(張安世)의 후손 참의 장곤(張崑)의 아들이다. 일찍이 문장에 뛰어났으며, 율곡 이이의 문인으로 1781년에 비안(比安)의 귀천서원에 배향되었다. 안재(安齋) 장유[1649~1724]는 조선 숙종...

  • 봉하(鳳下)신유(申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칠곡 출신의 무신.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경숙(景淑), 호는 봉하(鳳下). 장절공(壯節公) 신숭겸(申崇謙)을 시조로 하는 평산신씨이며 조선 개국공신 제정공(齊靖公) 신효창(申孝昌)의 후손으로 진정공(眞靜公) 신우덕(申祐德)의 넷째 아들이다. 어머니는 벽진이씨, 부인은 문화류씨이다. 1619년(광해군 11)에 태어났으며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의 문인이었다. 16...

  • 봉하재(鳳下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오산리에 있는 파평윤씨 재실. 봉하재는 윤상준(尹相俊)을 추모하기 위해 후손들이 건립한 재실이다. 윤상준은 유학자로 자가 대은(大殷), 호가 가은(稼隱)이다. 지금의 건물은 이전에 있던 재실이 노후하여 1997년 8월에 콘크리트 블록조 건물로 새로 지은 것이다. 봉하재는 경북 칠곡군 지천면 오산2길 40-1[오산리 421번지]에 자리 잡고 있다. 오산리 마...

  • 봉화금씨(奉化琴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금용식을 시조로 하고 금이남을 입향조로 하는 경상북도 칠곡군의 세거 성씨. 봉화 금씨는 단일본(本)이다. 지역에 따라 김포(金浦), 강화(江華) 등 몇 개의 본이 전하나 거주지의 표시이며 원뿌리는 봉화(奉化)이다. 시조(始祖)는 고려 때 삼한벽상공신(三韓壁上功臣)에 오른 태사(太師) 금용식(琴容式)이다. 그 후 고려 고종 때 명신인 금의(琴儀)를 중시조(中始祖)로 세계(世系)를...

  • 부도(浮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 있는 고승의 사리를 보관하는 사리탑 또는 유골을 안치한 승려의 묘탑. 부도(浮屠)는 부두(浮頭), 포도(蒲圖), 불도(佛圖) 등 여러 가지로 표기되는데, 원래 불타(佛陀)와 같이 붓다(Buddha)를 번역한 것이라 하고 또는 솔도파(率屠婆, stupa), 즉 탑파(塔婆)의 전음(轉音)이라고도 한다. 따라서 어원으로 본다면 불타가 곧 부도이므로 외형적으로 나타난...

  • 부두(浮頭)부도(浮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 있는 고승의 사리를 보관하는 사리탑 또는 유골을 안치한 승려의 묘탑. 부도(浮屠)는 부두(浮頭), 포도(蒲圖), 불도(佛圖) 등 여러 가지로 표기되는데, 원래 불타(佛陀)와 같이 붓다(Buddha)를 번역한 것이라 하고 또는 솔도파(率屠婆, stupa), 즉 탑파(塔婆)의 전음(轉音)이라고도 한다. 따라서 어원으로 본다면 불타가 곧 부도이므로 외형적으로 나타난...

  • 부라질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아기를 어를 때 부르는 노래. 『칠곡군지』에 소개된 아기 볼 때 부르는 노래는 3편이다. 첫 번째 노래는 “둥글둥글 모개”로 시작하는데 노래의 제목은 없다. 다만 노래의 소재가 모과인 만큼 「모과노래」라고 해도 무방하다. 두 번째로 「불미노래」는 지역에 따라 제목을 ‘불무노래’라고도 하고 ‘풀무노래’라고도 한다. 주된 소재가 ‘풀무’이기 때문이다. 노래는 아기...

  • 부러진 돛대바위(九瑟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창평리에 전해 오는 선돌과 관련된 이야기.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창평리에서 남북으로 길게 뻗어 내린 산기슭[강정듬]에 선사시대의 선돌[경상북도 기념물 제29호]이 하나 있는데, 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이다. 칠곡군 지천면 창평리에 전해 오는 이야기로,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7년에 발행된 『칠곡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돛대바위로 불리...

  • 부모 노래(父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시집 간 화자가 어머니 임종을 지키지 못하고 부고를 접한 심정을 읊으며 호곡하는 노래. 부모와의 마지막 작별을 ‘임종’, ‘종신’이라고 하는데, 시집살이 중 친정어머니의 부고는 청천벽력과도 같다. 경황 중에 친정을 향했으나 임종은 커녕 상여는 몇 굽이 산을 넘어 가버린다. 옛 풍속에 여자는 묘소에까지 갈 수 없으므로 호곡밖에 할 수 없으니 ‘어머니’하고 피맺힌...

  • 부모 부음요부모 노래(父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시집 간 화자가 어머니 임종을 지키지 못하고 부고를 접한 심정을 읊으며 호곡하는 노래. 부모와의 마지막 작별을 ‘임종’, ‘종신’이라고 하는데, 시집살이 중 친정어머니의 부고는 청천벽력과도 같다. 경황 중에 친정을 향했으나 임종은 커녕 상여는 몇 굽이 산을 넘어 가버린다. 옛 풍속에 여자는 묘소에까지 갈 수 없으므로 호곡밖에 할 수 없으니 ‘어머니’하고 피맺힌...

  • 부산~춘천간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中央高速道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부산과 춘천 간을 연결하는 고속 도로의 칠곡군 구간. 국토의 중앙 내륙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므로 중앙 고속 도로(中央高速道路)라고 하였다. 총연장 370km, 4차로이다. 부산에서 김해, 밀양, 경산을 경유하여 대구 및 칠곡군에 이르며, 다시 구미, 안동, 영주, 제천, 원주, 홍천을 지나 춘천에 이른다. 이중 대구 경북의 구간은 131.38km이며, 칠곡군의 경우 동명면[봉암리]...

  • 부어붕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저수지와 금화저수지 등에서 잡히는 잉어과의 물고기. 붕어는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토산부, 『어변증설(魚辯證說)』,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등의 고서(古書)에 ‘부어’ 또는 ‘즉어’라고 기록되어 있다. 모두 중국에서 유래된 말로 부어는 중국어의 ‘후유(Fu-yu)'에서 왔으며, 즉어는 ’지유(Ji-yu)'에서 유래되었다. ‘붕어’라는...

  • 부지헌(不知軒)백치거(白致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칠곡 출신의 문신. 본관은 수원(水原). 자는 국서(國瑞), 호는 부지헌(不知軒). 중국에서 귀화한 백우경(白宇經)을 시조로 하고, 14세손 백창직(白昌稷)을 중시조로 세계(世系)를 이어오는 수원백씨의 후손으로 백효연(白效淵)의 증손이다.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출신으로 정암(靜庵) 조광조의 문하로 중종 때 진사가 되었으며, 어릴 때부터 문학과 덕행이 있었다. 기묘사화(...

  • 부처님 오신 날초파일(初八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음력 4월 8일 부처님오신날에 지내는 명절. 사월 초파일은 석탄(釋誕)일 또는 욕불(浴佛)일이라고도 한다. 이날은 불교의 연중 기념일 가운데 가장 큰 명절이다. 본래 석가의 탄신일이기 때문에 불가(佛家)에서 하던 축의(祝儀)행사였다. 그러나 불교가 민중 속에 전파됨에 따라서 불교 의식이 자연스럽게 민간의 세시풍속과 동화되어 차츰 민속화 되기에 이르렀다. 대표적...

  • 북삼 시장(北三市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에 있는 상설 시장. 오늘날 시장으로 불리는 상거래 장소는 전통적으로 장시(場市) 혹은 장(場)으로 불러왔다. 칠곡은 예부터 교통의 요지로써, 많은 농산물들이 칠곡 땅을 거쳐 육로로는 추풍령, 조령, 죽령을 지날 수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칠곡 지역은 물물교환 혹은 화폐 유통의 중심지로서 장이 자연스럽게 발전할 수 있었다. 1832년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

  • 북삼 중학교(北三中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에 있는 공립 중학교. 선진 민주 시민 의식을 함양하여 바르게 행동하는 사람을 기른다. 효율적인 교육 과정 운영으로 미래 사회에 적응하는 사람을 기른다. 창의력 계발 교육으로 꿈과 재능을 지닌 탐구인을 기른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환경으로 교육력을 북돋운다. 교훈은 ‘참되고, 슬기롭고, 부지런한 사람’이다. 1983년 2월 28일에 약목 중학교 북삼 분...

  • 북삼 초등학교(北三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예절 바르게 행동하는 학생, 스스로 공부하는 학생, 새롭게 생각할 줄 아는 학생, 몸과 마음이 튼튼한 학생을 육성한다. 교훈은 ‘바른 인성을 갖춘 창의적인 사람이 되자’이다. 1935년 7월 15일에 4년제 북삼 공립 보통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아 9월 1일에 율동 경양재(鏡陽齋)에서 1학급 82명으로 개교하였다. 1938년에...

  • 북삼 폴리페놀 참외 축제(北三-祝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에서 매년 5월에 개최되는 참외 축제. 금오산 동쪽 자락과 낙동강 구비 감도는 청정 지역 북삼에서 달콤한 참외 향기 감도는 맛자랑 축제가 열리게 되었다. ‘폴리페놀’이란 노화 방지와 질병에 대한 면역력을 높여주는 물질을 말하며, 칠곡군 농업 기술 센터에서 개발한 북삼 폴리페놀 참외의 차별화된 기능성과 맛을 검증받기 위해 처음으로 축제를 개최하게 되었다. 특히...

  • 북삼교회(北三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 인평리에 있는 대한예수교 장로회 합동측 소속 교회. 1906년 2월에 선교사의 전도로 이덕, 이의덕, 김희관, 송희경이 복음을 받고, 숭오교회와 상모교회를 출석하다가 1912년 4월 20일에 교회를 설립하였다. 1912년에 교회가 설립된 이후 교회가 부흥하는 가운데 지역사회 문명인들을 깨우치기 위하여 1927년에 사립학교를 설립하여 많은 인재를 양성했다....

  • 북삼읍(北三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서부에 있는 행정 구역. 북삼읍(北三邑)은 경상북도 구미시와 인접한 도·농 복합 도시이다. 토착 주민은 쌀농사, 과수, 양봉, 시설 재배, 한우 사육 등 전형적 농업에 종사하지만, 주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외지인은 인근의 구미시로 출퇴근하여 대조를 이룬다. 칠곡군 서부의 3개 읍면[북삼읍, 약목면, 기산면] 가운데 가장 북쪽에 위치하여 ‘북삼(北三)’이라 하였다....

  • 북삼종합시장북삼 시장(北三市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에 있는 상설 시장. 오늘날 시장으로 불리는 상거래 장소는 전통적으로 장시(場市) 혹은 장(場)으로 불러왔다. 칠곡은 예부터 교통의 요지로써, 많은 농산물들이 칠곡 땅을 거쳐 육로로는 추풍령, 조령, 죽령을 지날 수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칠곡 지역은 물물교환 혹은 화폐 유통의 중심지로서 장이 자연스럽게 발전할 수 있었다. 1832년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

  • 북삼중앙시장북삼 시장(北三市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북삼읍에 있는 상설 시장. 오늘날 시장으로 불리는 상거래 장소는 전통적으로 장시(場市) 혹은 장(場)으로 불러왔다. 칠곡은 예부터 교통의 요지로써, 많은 농산물들이 칠곡 땅을 거쳐 육로로는 추풍령, 조령, 죽령을 지날 수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칠곡 지역은 물물교환 혹은 화폐 유통의 중심지로서 장이 자연스럽게 발전할 수 있었다. 1832년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

  • 북창마을 산신제가산리 북창 산신제(架山里北倉山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가산면 가산리 북창마을의 산신제. 정월대보름 날에 가산리 북창마을에서는 산신제와 동제를 모신다. 산신 제단은 마을 뒤에 있는 두길 정도의 바위이고, 당신(堂神) 제단은 당나무와 조산이마을 입구에 있다. 예전에는 제관(祭官)으로 3명을 선임하였으나 현재는 1명을 선임한다. 걸립으로 긴 대나무 끝에 소나무 가지를 매단 천왕대를 갖고 천왕을 받아 천왕이 지정해 주는 집...

  • 북치장리(北恥長里)팔거리현(八居里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에 칠곡 지역에 있었던 지방 행정제도. 삼국시대와 남북국시대에는 팔거리현 혹은 북치장리(北恥長里) 혹은 인리(仁里)라고 불렸다. 통일신라시대 757년(신라 경덕왕 16)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팔거리현에서 팔리현으로 변경되어 남북국시대와 후삼국시대까지 사용되었다. 이후 고려시대 태조 때 팔리현에서 팔거현(八居縣)으로 변경·사용되었다. 『삼국사기』 권34 잡지3...

  • 분도 출판사(分道出版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왜관리에 있는 성베네딕도회 소속의 출판사. 영성과 문서 선교를 통한 복음화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1909년 2월 25일 한국에 진출한 독일 “상트오틸리엔”의 베네딕도 수도회는 1927년에 서울에서 함경남도 덕원으로 이전한 뒤, 이듬해 발로 눌러 가동하는 일제 인쇄기를 도입하면서 인쇄소 설립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고, 1929년 12월 신학교 내에...

  • 분도노인마을(分道老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금남리에 있는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료 노인 요양 시설. 칠곡군은 지리적으로 대구광역시와 구미시의 중간에 위치한 농촌으로서 봉사자 및 후원자 개발에 다소 어려움이 있는데, 분도 노인 마을은 이러한 환경 속에서 지역 사회의 소외된 노인들의 다양한 사회 복지 욕구를 충족하고, 안정된 노후 생활을 도와 운영 주체인 수도 단체와 함께 지역...

  • 분묘(墳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과거 사람의 사체를 매장한 시설물 중 현재까지 남아있는 무덤. 1960년대 이후 우리나라에서 구석기 유적이 속속 발견·조사되고 있으나 매장 흔적이나 무덤이 발견되었다는 보고는 아직 없다. 그러나 청동기시대에 들어오면 무덤의 형태도 다양화되고 무덤 조성에 들인 정성도 깊어져 당시의 문화와 역사 복원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청동기시대 무덤은 전통적...

  • 분재(盆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에서 재배되는, 화분에 심어 줄기나 가지를 보기 좋게 가꾼 화초나 나무. 칠곡군 지천면 지천화훼단지에서는 작은 화분에 가지나 줄기를 운치있게 변형시켜, 다 자란 나무가 풍기는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가꾼 분재를 생산하고 있다. 분재는 분이라는 한정된 공간에 나무를 심어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식물의 형태를 유지하게 하는 일종의 예술 작품으로, 화분에 우거진 숲이...

  • 불교(佛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석가모니를 교조로 하여 부처의 가르침을 신봉하는 종교. 칠곡에 불교가 전래되어 번창하였다는 것은 확인되어 알려진 많은 사지와 함께 현존하는 사찰, 탑, 불상 등의 불교 유적과 유물을 통해 확인된다. 그러나 최초의 창건 사찰 등 불교의 초기 수용 역사에 대해서는 정확한 기록이 없어 확인하기 어렵다. 다만 보물 제189호인 송림사 오층전탑, 보물 제501호인 기성...

  • 불도(佛圖)부도(浮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 있는 고승의 사리를 보관하는 사리탑 또는 유골을 안치한 승려의 묘탑. 부도(浮屠)는 부두(浮頭), 포도(蒲圖), 불도(佛圖) 등 여러 가지로 표기되는데, 원래 불타(佛陀)와 같이 붓다(Buddha)를 번역한 것이라 하고 또는 솔도파(率屠婆, stupa), 즉 탑파(塔婆)의 전음(轉音)이라고도 한다. 따라서 어원으로 본다면 불타가 곧 부도이므로 외형적으로 나타난...

  • 불상(佛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에서 현존하는 불교 조각상. 불상은 불교적 예배 대상을 시각적인 조형 매체를 통하여 표현한 조각상으로 엄격한 의미로는 부처의 존상만을 의미하지만, 부처의 상은 물론 보살상·천왕상·명왕상·나한상 등을 모두 포함한다. 칠곡 지역에 전하는 불상은 노석리 마애불상군과 영오리 석불입상, 용화사 석불이 대표적이다. 특히 노석리 마애불상군은 삼존상과 함께 단독의 상이 함께 등장...

  • 불은사(佛恩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포남리에 있는 원효종 사찰. 원효종 소속으로 주지는 정법연이다. 승려 1명에 신도수 약 200명의 현대 사찰이다. 1984년 12월 8일에 건립하여 1987년 5월 29일에 단독주택을 시멘트벽돌구조 기와로 증축하였다. 1988년 5월 27일과 1990년 7월 9일에 각각 단독주택을 구입하여 사찰로 변경하였다. 대지 면적은 221㎡이고 건축 면적은 102.1...

  • 붕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 동명저수지와 금화저수지 등에서 잡히는 잉어과의 물고기. 붕어는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토산부, 『어변증설(魚辯證說)』,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등의 고서(古書)에 ‘부어’ 또는 ‘즉어’라고 기록되어 있다. 모두 중국에서 유래된 말로 부어는 중국어의 ‘후유(Fu-yu)'에서 왔으며, 즉어는 ’지유(Ji-yu)'에서 유래되었다. ‘붕어’라는...

  • 비룡산(飛龍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남계리와 기산면 각산리에 걸쳐 있는 산. 해발고도 578m의 산으로, 비룡산의 지질은 중생대 백악기에 선캄브리아기의 화강암질 편마암을 관입한 선산화강섬록암으로 이루어져 있어 암석이 풍화에 강하며, 사면이 가파르다. 비룡산은 가야산지의 수도산에서 영암산으로 이어진 산줄기가 동쪽으로 분기한 작은 줄기에 위치한다. 비룡산은 칠곡군 약목면 남계리와 기산면 각산리의...

  • 빨래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칠곡군에 전해 오는 시집살이의 한(恨)을 주제로 한 시집살이요. 칠곡군지편찬위원회가 채록하여 1994년에 발행한 『칠곡군지』에 수록되었다. 연속체 형식으로 가창 방식은 독창에 가깝다. 4음절을 표준 음절수로 하여 비교적 장중한 느낌을 주며, 노래가 애상적이고 한탄적인 느낌을 갖게 한다. 「빨래노래」의 내용 구성을 보면 서두에서는 가난하고 외로운 삶을 제시하고 다음으로 남...